토요일, 11월 13, 2021

가을산행 도봉산, 등산화, 등산스틱 필수 준비해야 됨


보내는 가을이 아쉬워 등산을 가기위해 평일 휴가를 냈다. 어디를 갈까 고민을 많이했다.

인왕산? 북한산? 청계산? 도봉산? 안산? 음.....

청계산는 심심하고 북한산는 너무 멀고.....  시내에서 가까운 인왕산을 가기로 했다.

인왕산은 한 번 다녀온 곳이었다.


출발 당일 아침 목적지를 도봉산으로 급 선회했다. 아무래도 안 가본 곳에 대한 호기심에서....

11월 초 최고 온도는 9도 정도였는데 일찍 가면 빠르게 하산 가능할 듯 하여 오리털대신 바람막이를 착용했다.


코스는 망월사역 3번출구에서


망월사 -> 포대능선 -> Y계속 우회 - 신선대 - 하산 - 엄마손가마솥순두부 - 투썸플레이스 - 도봉산역 



망월사역에서 망월사 그리고 신선대에서 도봉산까지는 카카오맵의 도보 코스를 참고하면 된다. 네이버맵은 안내가 안되는 것 같다.


등산 코스는 어려운게 없는게 막상 산에 가면 이정표가 잘되어 있어서 주요 분기점을 제외하고는 지도를 볼 필요가 없다.


망월사로 가는 길에 절이 있었는데 기억이 안난다. 단풍이 멋들어지게 물들었다. 들어가서 구경하고 싶었지만 산행은 쉬면 늦어지기에 몇 컷만 남기고 출발



계곡이 나타나면서 본격적인 산행이 시작된다.  돌과 흙이 섞인 등산로이기에 기분도 좋고 운동화로도 충분히 산행이 가능한 구간이다.  

좀 더 올라가면 단풍의 물이 빠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.


돌 산이 주는 매력은 확실히 끌린다. 풍화, 침식으로 돌들은 안정화가 되었고 곳곳에 이끼도 보인다.

도봉산에서 고양이를 4마리, 그리고 한 신선대 근처에서 새끼를 기르고 있는 고양이도 보았다.

왜 이리 고양이가 많지??  한 마리는 심지어 뚱뚱했다.  저 고양이는 애교가 상당히 많은 고양이었다. 


점점 돌계단의 틀이 무너지고 있다. 길은 사리지고 본격적인 돌산의 경험을 하게 된다.


특히, 위험한 것은 돌 위에 떨어진 낙엽 때문에 미끄럽다는 것이다. 인왕산은 운동화로도 충분히 산행이 가능했다. 도봉산은 그렇지 않다.

운동화를 신고 가을에 도봉산은 위험하다. 많이 미끌려서 돌계단을 마음 놓고 밟을 수 없다. 

덕적샘과 포대능선 갈림길이 나온다. 이 이정표의 덕적샘은 바로 옆이다. 

덕적샘 주변 풍경. 샘물이지만 식수 불가능

망월사에서 도봉산 정상인 신선대 구간은 돌이켜보면 그리 어려운 구간이 아닌 것 같다.


햇빛에 반사된 단풍이 발걸음을 잡는다.
망월사와 포대능선 이정표가 나온다. 여기서 망월사로 가지 말고 포대능선으로 가면 된다. 망월사를 거쳐서 포대능선으로 가기 때문에 망월사로 가면 약간 돌아서 가는 것이 돼 버린다.
망월사 아랫 부분이다. 절같지 않은 모습에 다소 실망스러웠지만 상단에 진짜 절이 있었다.  저 위 전방대에서 바라보는 도봉산의 모습은 환상적이다. 험난한 길을 헤치고 다소 안정적인 공간에 있게되면 마음이 바뀌는 것 같다.
망월사 전망대에서 본 도봉산


망월사, 포대능선을 가기위해서 거쳐가는 곳이다.


포대능선 가는 길, 정상인 신선대를 가기 위해서는 능선을 타고 Y계곡이란 곳을 지나야 한다.


포대능선 근처의 풍경이다. 말 그대로 산 능선을 따라서 길이 나 있다. 어떤 길은 철 말뚝에만 의지해서 가야한다. 운동화는 바닥이 미끄러워 거의 기어서 이동해야하는 구간도 있었다. 평일이어서 사람이 없는 줄 알았는데 산행이 힘들어서도 사람이 없는 것 같았다.


도봉산은 평일에 가면 정말 사람이 없다. 특히, 망월사 ~ 신선대 구간은 더 없는 것 같다. 반대편 하산 길에는 다소 사람이 있었다.

길을 따라 가다보면 Y계곡 이정표가 나온다. 포대능선을 지나면서 상당한 난이도를 경험했기 때문에 당연히 우회하게되었다.



우회와 동시에 나오는 흙길.... 하지만 이 우회길도 상당히 험난하다.  우회길을 지나면 바로 신선대가 눈앞에 보이게 된다.


곳곳 한지에서는 얼음이 보였다.


Y계곡 우회로를 빠져나오면 반대편 Y계곡 진입로가 나온다. 그 옆이 바로 신선대 가는 길인데 신선대가 바로 보인다.


신선대에서 하산 중인 어느 아줌마의 모습이다. 철봉 난간에 의지해서 등반해야 한다. 체력을 많이 소진하여 위험할 것 같아서 신선대 정상 바로 아래에서 하산했다.  사진과 다르게 거의 매달려서 등산해야하는 구간이다.

하산은 바로 반대편에 계단이 잘 되어 있다. 


하산 길은 카카오맵에서 도봉산역을 찍으면 최단거리 안내해준다. 한 시간 정도 걸린다.

여기서 한 시간은 일반적인 성인 속도다. 두 시간 이상 걸린 것 같은데 다리 근육에 피로가 쌓이고 운동화가 미끄러워 빠르게 하산 할 수 없었다.


하산 길의 모습이다. 중반 정도 내려오면 이렇게 길이 잘 되어 있다. 이 길도 힘들었다. 이런 길이 계속 이어진다. 물론, 정상 부근의 길은 길이 없는 곳에 길이 있기에 더 힘들었다.
어느덧 해가지고 있다. 11시쯤 등산 시작했는데.... 5시30분쯤 마친 것 같다. 그렇다고 마음 놓고 푹 쉰 것 같은 느낌도 없었다. 



'안녕히 가십시오' 이 푯말이 이렇게 반가울줄이야....


두부전골과 해물파전으로 저녁을 했다. 가는 길에 김밥과 빵을 준비했는데 에너지바같은 것도 준비 하는게 좋을 뻔했다.

근처 투썸플레이스에서 커피와 마카롱으로 에너지 보충하고 등산을 마무리했다. 


도봉산 필수품

- 등산화(운동화 신으면 돌 밟을 때 미끄러짐)

- 등산스틱(하산 시 스틱 없으면 무릎에 엄청난 무리가 옴)

- 바람막이(능선에서 바람이 심하게 붐)



#도봉산 #등산 #신선대 #포대능선 #망월사 #산행 #가을산행

댓글 없음:

댓글 쓰기

Popular Posts